• [일식] 교현동 오이시이 김밥&돈부리
    늘 한결같은 맛으로 모두를 맞이하는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조은충주
  • 14.02.10 08:57:49
  • 공감 : 1 / 비공감 : 21
공감 비공감

   

건국대학교 충주병원 사거리를 오가던 사람들이라면 노란색 간판에 언제나 환하게 비추는 ‘김밥&돈부리’간판을 한번쯤 보았을 것이다. 김밥은 한국인의 대표 음식으로 친숙한 이름이지만 김밥과 함께 보이는 돈부리는 조금 낯선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매 식사시간이 되면 이곳은 허기진 배를 달래려 찾아오는 통해 눈코 뜰 새없이 바쁘다. 돈부리가 정말 맛있나보다.

 

돈부리란 큰 그릇에 밥을 담고 그 위에 여러 가지 재료를 얹어서 먹는 일본식 덮밥을 말한다. 저렴하고 한결같은 맛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일본의 대중음식으로 꼽힌다. 돈부리는 밥그릇보다 더 큰 그릇을 뜻하는 말이다. 원래 덮밥은 ‘돈부리메시’라 한다고 한다. 돈부리를 줄여서 ‘동’으로 부르는 곳도 있다. 한국의 덮밥과 달리 비벼 먹지 않고 밥 위에 얹어진 갖가지 음식들을 즐기는 것이 특징.

 

 

‘오이시이~’

식사 때마다 북적이는 김밥&돈부리. 작년 7월 초 오픈 후 좋은 맛이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고 이젠 건국대학교 병원에서 요양 중인 환자들과 회사원, 인근 주민, 일부러 찾아오는 단골들이 가득하다. 사람들 제각기 선호하는 음식이 다르다 하지만 60여 가지에 달하는 다양한 메뉴가 많은 사람들을 충족시켜 주며 인기를 얻고 있다.

 

음식을 맛있게 먹고 즐기는 사람들 사이에서 주문을 받고, 바쁘게 주방에서 요리를 만들어 나르는 사람은 김밥&돈부리의 정정식(42)대표이다. “깔끔하고 맛좋은 일식인 돈부리를 충주시민들에게 많이 알리고 즐기게 해드리고 싶어서 김밥&돈부리를 오픈했습니다.”라고 창업배경을 말하는 정 대표의 바람처럼 영업을 시작한지 7개월 남짓 밖에 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음식점이 되었다.

 

김밥&돈부리에서 맛볼 수 있는 음식은 55여가지다. 돈부리 메뉴는 15가지나 된다. 이 중 이 집에서 충주시민들이 가장 많이 찾는 돈부리는 가츠동과 믹스가츠동, 가리아게동(치킨마요)이다. 가츠동은 국내산 돼지고기로 만든 돈까스와 계란 및 야채, 달큰한 소스가 곁들어진다. 믹스가츠동은 가츠동에 새우튀김이 추가된다. 가리아게동은 기존 치킨마요와 비슷한 맛을 내는 돈부리다.

 

우동요리와 면요리, 나베(일본식찌게)요리와 카레요리 또한 다양한 메뉴가 구비되어 있다. 특히 시원하고 얼큰한 국물이 일품인 나가사키짬뽕과 닭가슴살, 아삭아삭한 숙주, 간장소스가 가미된 황정면은 정 대표의 추천메뉴다. 나베요리는 충주에선 흔하지 않은 메뉴인데 김밥&돈부리에는 현재 4가지의 나베요리가 준비되고 있다. 일본식찌게를 뜻하는 이 요리는 국물이 있어 촉촉하고 부드러운 돈까스를 즐길 수 있으며 깊이가 남다른 시원한 국물이 그 맛을 더하는 음식이다.

 

 

이 외에도 한국사람에게 빠질 수 없는 음식인 12개의 한식 메뉴와 라멘요리, 이색적인 카레요리와 우동세트 등 충주의 미식가들을 위해 다양한 밥상을 김밥&돈부리에서 만날 수 있다.

 

“요리의 맛은 신선하고 질 좋은 재료에서부터 시작됩니다. 일식에 있어서 어떻게 보면 요리실력보다 중요한 것이 식 재료에요. 김밥&돈부리는 제가 직접 도매시장과 수도권을 발품팔아 사오는 최상급 식재료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김밥&돈부리의 모든 메뉴는 늘 변함없는 맛을 손님들에게 제공한다. 이는 앞서 밝힌 최상의 식재료에 모든메뉴가 정확한 그람으로 책정되어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염도계와 전자저울을 사용하는 이 조리법은 일식의 특징이다. 때문에 언제 찾아와도 조금 짜거나 싱거운 맛의 변화 없이 일관적인 맛을 낸다.

 

 

 

 

3개월 단위로 손님들이 찾지 않는 하위 10%메뉴는 주기적으로 교체가 되기 때문에 오랜만에 찾더라도 새 메뉴를 즐기며 즐거운 식도락을 즐길 수 있다.

 

타 음식보다 예쁜 모양과 맛을 동시에 잡을 수 있는 돈부리. 음식을 찾는 시민들의 취향 때문에 그만큼 호불호가 많이 갈리는 음식이지만 돈부리를 즐겨먹는 사람들에게 김밥&돈부리는 가뭄에 단비와도 같다. 음식 특성상 배달은 어렵지만 종이위생용기에 전 메뉴가 포장이 가능하고 요식업소에서 보기 드물게 잔반통, 렙, 호일을 일체 사용하지 않는 점은 정 대표의 양심과 자부심을 대변하고 있어 큰 믿음을 준다. 언뜻보면 작은 분식집 같아도 그 안에 숨겨진 매력은 김밥&돈부리를 더욱 빛내고 있다.

 

“끊임없이 노력하여 충주에 돈부리 전문점으로 더욱 거듭나겠습니다. 언제나 원칙과 기본을 지키는 음식점으로서 충주시민들에게 객관적인 평가를 받으며 성장하겠습니다. 김밥&돈부리입니다. 감사합니다.”

 

주소 : 충북 충주시 국원대로 92
TEL : 043-852-4567
『취재:박일호기자/m1236@chol.com』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