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톡톡>핫이슈
  • [이슈] 세금 쏟은 노인일자리 74만개…열에 일곱, 월 30만원 못 받아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관리자
  • 20.02.17 08:47:24
  • 조회: 90

 

정부가 재정을 쏟아 만든 노인 일자리가 올해 74만개로 늘어나지만, 이 가운데 73.4%인 54만명은 월평균 27만원을 받는 '공익활동형 일자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 필요로 발생하는 양질의 '민간형' 노인 일자리가 2년 새 2만3000명 늘어나는 사이 상대적으로 질 낮은 단기 일자리인 '공익활동형'은 18만8000명 늘어난 셈이다. 고령층이 지속해서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정부가 일자리 매칭 등 맞춤형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14일 국회예산정책처가 발표한 '최근 고용 동향 및 재정지원 일자리사업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재정지원 일자리 사업 예산은 25조500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4조3000억원(20.1%) 늘었다.
재정지원 일자리는 취업 취약계층의 고용 창출과 안전을 지원하기 위해 중앙행정기관 등이 재정을 투입해 만드는 사업이다. 취업 취약계층에는 학력·경력의 부족, 고령화, 육체적·정신적 장애, 장기 실업자 등이 포함된다.
유형별 예산 규모를 보면 실업 소득 유지·지원 10조3000억원, 고용장려금 6조5000억원, 직접 일자리 2조9000억원 순이다. 지난해 대비 예산 증가 규모는 실업 소득 유지·지원이 2조4000억원(30.7%)으로 가장 크고 직접 일자리(8000억원·37.6%)가 뒤따랐다. 노인 일자리는 직접 일자리의 대표적인 사업으로 꼽힌다.
올해 노인 일자리는 지난해(61만명)보다 13만명 증가한 74만명으로 늘어날 계획이다. 이 중 54만3000개는 '공익 활동형' 일자리로 채워진다. 지난해 공익 활동형 일자리의 월평균 보수는 27만원이었다. 이를 올해 기준으로 적용하면 74만명의 73%는 월 30만원도 못 버는 셈이다.
월평균 30시간을 근무하고 27만원을 버는 데, 정부가 인위적으로 개입해 만든 '공익 활동형' 일자리는 쓰레기 줍기, 학교 급식 지원 등 단순 업무가 많고 근무시간이 짧아 직업 안정성이 떨어진다.
반면 민간 노동시장 수요에 따라 고용이 창출되는 '민간형'은 13만개에 불과했다. 민간형 일자리는 기업 등이 매장을 운영하면서 노인을 채용하는 '시장형 사업단', 경비·간병인 등 관련 직종 업무능력 보유자를 연계해주는 '취업 알선형', 노인 다수 고용기업을 지원하는 '고령자친화기업', 인턴 후 계속 고용 유도를 목적으로 인건비를 지원하는 '시니어 인턴십' 등으로 나뉜다.
평균 보수는 30만~170만원으로 공익활동형 일자리보다 안정적이고 지속성이 있다.
정부가 추진하는 직접 일자리 사업을 보면 공익활동형이 차지하는 비중은 늘고 민간형은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공익활동형 일자리는 2018년 69.1%(35만5000명)에서 올해 73.4%(54만3000명)로 늘었다. 반면 민간형 일자리는 2018년 20.8%(10만7000명)에서 올해 17.6%(13만명)로 줄었다. 2년 사이 공익활동형 일자리 비중은 4.3%포인트(p) 증가했으나 민간형 일자리 비중은 3.2%p 하락한 것이다.
이에 따라 노년층이 장기적으로 양질의 지속가능한 민간형 노인 일자리를 얻을 수 있도록 정부의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예정처는 "노인이 근무하기 적합한 직종·직무의 개발 및 보급, 재취업 의사가 있는 노인에 대해 경험 및 역량에 기반한 맞춤형 교육 훈련 및 일자리 매칭 등 고용 서비스 강화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기사·사진 제공>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답변쓰기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주간BEST
"박사방, 우연히 봤다" 주장 있는데…경찰 "단언컨대 거짓"19회
위암환자 남성이 여성보다 2배 많아…"흡연·음주 등 영향"19회
정부 "4월5일까지는 학원 보내지 않는 게 바람직"15회
"카드는 제가 직접 꽂을게요"...일상이 된 언택트15회
'번쩍' 화물차에 왕눈이 스티커…94% "사고 예방 도움"14회
정부 "2m 이상 거리두고 산책 가능…다수 모이는 야외축제 주의"14회
도쿄올림픽 1년 연기, 팔린 티켓·성화 봉송은 어떻게?13회
[알아봅시다]면역력 떨어지면 스멀스멀…'잠복결핵'13회
'n번방' 회원들 강력처벌 목소리 높지만…현실은 벌금형13회
"日조직위, 도쿄올림픽 티켓 내년에 사용가능 방침…환불도 OK"11회
정부 "30일부터 37.5도 넘으면 한국행 비행기 못탄다"0건
코로나19로 일손 바빠진 바이오·의약업계 인재 수혈중0건
개미들, 삼성전자이어 현대차까지 우량주 사들인다0건
"휴대폰으로 정부지원 대출" 사칭 문자 주의보0건
정부 "4월5일까지는 학원 보내지 않는 게 바람직"0건
코로나19 비상인데 일본뇌염 주의보0건
'번쩍' 화물차에 왕눈이 스티커…94% "사고 예방 도움"0건
"日조직위, 도쿄올림픽 티켓 내년에 사용가능 방침…환불도 OK"0건
정부, 하위 20% 대상 3개월 간 건보료 50% 지원…TK 거주자 50%까지 대상0건
코레일, 주말 KTX 28~30편 감축…"코로나 확산 방지"0건
정부 "30일부터 37.5도 넘으면 한국행 비행기 못탄다"0점
코로나19로 일손 바빠진 바이오·의약업계 인재 수혈중0점
개미들, 삼성전자이어 현대차까지 우량주 사들인다0점
"휴대폰으로 정부지원 대출" 사칭 문자 주의보0점
정부 "4월5일까지는 학원 보내지 않는 게 바람직"0점
코로나19 비상인데 일본뇌염 주의보0점
'번쩍' 화물차에 왕눈이 스티커…94% "사고 예방 도움"0점
"日조직위, 도쿄올림픽 티켓 내년에 사용가능 방침…환불도 OK"0점
정부, 하위 20% 대상 3개월 간 건보료 50% 지원…TK 거주자 50%까지 대상0점
코레일, 주말 KTX 28~30편 감축…"코로나 확산 방지"0점

월간 BEST
대구서 확진자가 마스크 사러 나와…67회
임대료 깎고 금융지원 확대…돌봄휴가 육아부부엔 최대 50만원 지급65회
은행 '주담대 금리' 상승 2.51%…보금자리론 취급 축소 영향61회
서울 중산층, 아파트 사는데 11.4년…소득 다 모아야 가능60회
코레일, 의료봉사자 열차 무료지원 전국 확대59회
이두희, 고대생들과 '마스크 알리미' 개발58회
근로장려금 반기 신청 시작…최대 105만원 받아가세요58회
패싱' 당했던 편의점 공적 공급 채널 추가 될듯...물량 확보가 관건58회
손흥민, 75m 원더골로 런던 연고팀 '올해의 골' 수상57회
구직자 64.9% "비정규직으로 시작해도 괜찮다"57회
정부 "30일부터 37.5도 넘으면 한국행 비행기 못탄다"0건
코로나19로 일손 바빠진 바이오·의약업계 인재 수혈중0건
개미들, 삼성전자이어 현대차까지 우량주 사들인다0건
"휴대폰으로 정부지원 대출" 사칭 문자 주의보0건
정부 "4월5일까지는 학원 보내지 않는 게 바람직"0건
코로나19 비상인데 일본뇌염 주의보0건
'번쩍' 화물차에 왕눈이 스티커…94% "사고 예방 도움"0건
"日조직위, 도쿄올림픽 티켓 내년에 사용가능 방침…환불도 OK"0건
정부, 하위 20% 대상 3개월 간 건보료 50% 지원…TK 거주자 50%까지 대상0건
코레일, 주말 KTX 28~30편 감축…"코로나 확산 방지"0건
정부 "30일부터 37.5도 넘으면 한국행 비행기 못탄다"0점
코로나19로 일손 바빠진 바이오·의약업계 인재 수혈중0점
개미들, 삼성전자이어 현대차까지 우량주 사들인다0점
"휴대폰으로 정부지원 대출" 사칭 문자 주의보0점
정부 "4월5일까지는 학원 보내지 않는 게 바람직"0점
코로나19 비상인데 일본뇌염 주의보0점
'번쩍' 화물차에 왕눈이 스티커…94% "사고 예방 도움"0점
"日조직위, 도쿄올림픽 티켓 내년에 사용가능 방침…환불도 OK"0점
정부, 하위 20% 대상 3개월 간 건보료 50% 지원…TK 거주자 50%까지 대상0점
코레일, 주말 KTX 28~30편 감축…"코로나 확산 방지"0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