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교차로인터넷신문 Anews.zonecj.com

  • [충주] 설 명절 대비 구제역 긴급 백신 접종 등 방역 ‘총력’
    - 설 명절 전까지 구제역 긴급 보강 접종 완료 -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박일호기자
  • 20.01.21 17:09:26
  • 추천 : 0
추천

 


충주시가 설 명절 대비 가축전염병 차단을 위해 방역 조치 강화에 나섰다.


시는 최근 강화지역 소 사육농가에서 구제역 감염항체(NSP항체)가 지속 검출됨에 따라 지난해 10월~11월 일제 접종 이후에 태어난 소·염소와 누락된 개체에 대해 오는 23일까지 긴급 보강종을 실시한다.


또한 우제류 농가에 대해 긴급방역용 소독약품 및 생석회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NSP(non-structural protein, 비구조단백질) 항체는 구제역 바이러스 감염 후 동물 체내에서 만들어지는 단백질의 한 종류로 NSP항체가 검출되었다는 것은 해당 농장 주변에 구제역 바이러스가 활동한 적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다행히 강화군 소 사육농장에서는 NSP항체만 검출되고 바이러스(항원)는 검출되지 않아 개체를 통한 전파위험은 없는 것으로 보이나, 백신접종을 소홀히 할 경우 주변 환경에 존재하는 바이러스를 통한 감염이 이뤄질 수 있기 때문에 빠짐없는 예방접종과 농장 내외부 및 출입 차량 등에 대한 철저한 소독이 이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시는 귀성객 및 차량 대규모 이동이 예상되는 설 명절에 대비해 구제역·AI·ASF 등 가축전염병 발생 예방을 위한 방역강화대책으로 23일과 28일 양일간 축산농가 및 도축장 등 축산 관련 시설에 대해 일제 소독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귀성객 및 해외여행객을 대상으로 축산농가, 철새도래지 방문 자제와 불법 휴대축산물을 반입하지 않도록 홍보를 강화한다.


시 관계자는 “파주·연천·철원·화천에서 야생멧돼지 ASF가 지속 확인되고, 동유럽과 대만에서 AI가 계속 발생하고 있으며, 강화에서 구제역 NSP항체가 잇따라 검출되고 있는 만큼 축산농가는 소독, 구제역 백신 접종 등 예방조치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긴급 보강접종을 기간 내 빠짐없이 실시하는 등 방역 조치에 적극 협조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