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교차로인터넷신문 Anews.zonecj.com

기사목록   충주시   음성군    충청북도    

  • [충주] 충주시 지속가능한 관광활성화를 위한 토론회 개최
    - ‘창의가 넘치는 충주시 관광 활성화 방안은 없을까?’ 주제로 관광활성화 방안 모색 -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양현모기자
  • 19.12.26 17:14:27
  • 추천 : 0
추천

 


충주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상임협의회장 이규홍)는 지난 23일 호암공원생태전시관에서 ‘창의가 넘치는 충주시 관광 활성화 방안은 없을까?’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가졌다.


이날 토론회는 늘어나는 관광인구와 변화하는 관광 패러다임에 부응하기 위해전문가 및 정책 수행자 간 토론을 통해 충주시 관광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충주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경제자원분과(위원장 김정옥)의 주관으로 열린 이날 토론회에는 지속가능한발전협의회 위원 및 주민 5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충주시의 관광 현안문제에 대해 협의회와 함께 의제를 정하고 지역주민들이 참여하는 거버넌스 방식으로 진행됐다.


토론회에서는 한국교통대학교 김태진 행정학과 교수가 충주시의 지속가능한 관광 활성화를 위한 패러다임 모색에 관한 국내외 사례 및 시사점을 중심으로 관광정책 혁신의 구성 요소, 관광정책의 성공 요인, 관광정책의 수립 시 고려사항에 대해 발제했다.


토론자로 나선 김광표 단양군의원은 “단양은 해마다 관광객이 늘고는 있으나 체류형 관광이 되질 못하는 부분이 아쉬웠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선택과 집중으로 녹색 쉼터 단양이라는 슬로건으로 간절함을 더해 천만 관광 시대를 열었으며 혁신, 행정과 민간영역의 거버넌스 구축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충주호를 중심으로 충주, 제천, 단양 3 지자체 간의 협력 연계하는 관광 활성화를 제시하기도 했다.


예성문화연구회 길경택 회장은 기본원칙이 중요하다며, “충주의 문화적가치는 역사적 가치, 자연적, 정신적 가치 모든 측면에서 높이 평가받고 있는데 비해 관광콘텐츠 개발은 미진한 편”이라며, “충주만의 강점을 최대한 살려 충주학 또는 중원학을 연구하기 위한 전담기구의 설치가 우선되어 우리를 정확하게 파악하는 기본을 충실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중근 충주시의회행정복지위원장은 충주시 관광 기본현황과 문제점을 지적하며 “관광자원이 많지만 올드한 대외 이미지, 주변 지역과의 차별화 정책이 미흡 등으로 경쟁력은 낮은 편”이라며, “충주내륙철도를 활용한 체류형 관광과 야간 관광을 위한 문화 공연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뉴트로 관광이 대세인 만큼 최신 트랜드를 반영한 선택과 집중으로 충주를 위한 테마 및 브랜드 개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충주시 문화예술과 곽원철 문화예술팀장은 “내륙철도에 맞춰 수도권 인구를 유인한 문화콘텐츠 개발이 필요하다”며, “가야금과 택견을 접목한 야간 공연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택견 시연, 경기를 접목시키고, 관광객이 머물러 갈 수 있도록 문화, 예술, 전시를 통한 관광 활성화글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제기업과 윤장진 시장유통팀장은 “충주에 12개의 시장이 있는데 대규모 해피몰 입점, 현대타운 재생사업, 전통시장 도시가스 공급, 풍물시장 소방차 진입 문제 등을 해결해 나가고 있다”면서, “누리야시장을 운영하며 체류형 관광을 유도하기 위한 시설을 정비해 전통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상권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를 시장에 마련하는 등 전통시장 경쟁력 강화에 역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