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교차로인터넷신문 Anews.zonecj.com

  • [충주] 전국 최초 ‘기업형 불법투기 쓰레기와의 전쟁’선포!
    - 불법투기감시단, 시민 대상 결의 대회 등 단호한 예방 대책 마련 -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양현모기자
  • 19.07.30 08:40:41
  • 추천 : 0
추천

 


충주시가 불법폐기물 근절을 위한 굳은 의지를 보이고 있다.


시는 지난 1일 직원월례조회에서 ‘쓰레기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지난 11일에는 시민 600명이 함께한 가운데 ‘쓰레기와의 전쟁 선포식’ 행사를 가졌다.


‘쓰레기와의 전쟁’은 최근 전국적으로 기승하고 있는 악질적인 기업형 불법투기를 지역에서 완벽하게 퇴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충주시의 선포는 전국기초 및 광역자체단체 중 최초로서, 특히 시민과 함께 예방활동을 펼친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 있는 국내 첫 사례가 되고 있다.


시는 쓰레기와의 전쟁 선포의 첫 단계로 지역 내 방치폐기물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해 활폐기물 총 63톤 중 40여 톤을 처리하는 성과를 거두었으며, 앞으로도 수시예찰을 통해 깨끗한 환경을 조성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자율방재단, 산불감시원, 드론동호회 등과 협력해 불법투기감시반 운영 △지역 내 설치된 CCTV 활용한 불법투기차량 동선 파악 △우리마을지킴이 구성 및 우수마을 선정 △전 시민 대상 불법투기 예방·근절 결의대회 지속 추진 등이 있다.


시 관계자는 “강력하고 단호한 대처로 불법쓰레기가 충주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할 것”이라며, “청결한 충주를 지키기 위해 모든 시민들이 관심을 가지고 참여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충주시는 생활폐기물 불법투기신고 투기자에게 부과하는 과태료금액의 80%까지 신고자에게 지급하고, 건설 및 사업장폐기물 불법투기 신고 시에는 최고 300만원까지 포상금을 지급할 계획으로, 해당 포상금은 전국 포상금 지급금액 중 제일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