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교차로인터넷신문 Anews.zonecj.com

  • [충주] 이른 찜통더위 우려... 그늘막 확대 설치운영
    - 올해 69개소 그늘막 추가 설치로 총 75개소 운영 -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양현모기자
  • 19.05.21 08:49:19
  • 추천 : 0
추천

 


충주시는 일찍부터 찜통더위가 우려되는 가운데 여름철 폭염과 자외선으로부터 시민들을 보호하고 온열질환자 발생 예방을 위해 그늘막 확대설치에 나섰다.


시는 올해 2억 원의 예산을 들여 기존에 운영하던 천막형 그늘막 대신 도심이미지에 맞는 세련되고 심플한 디자인의 무더위 그늘막 69개소를 추가로 설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스마트 그늘막을 시범 설치 운영한 결과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었으며, 올해 터미널 주변, 이마트 사거리 등 주요교차로에 스마트 그늘막 11개소를 추가 설치했다.


스마트 그늘막은 태양광 에너지를 이용해 기온·풍량 등 기후변화에 따라 자동으로 확장되는 자동식 차양시설이다.


또한 매시소재 원단으로 자외선을 90% 이상 차단하고 통풍이 잘돼 체감온도를 낮춰주는 파라솔형태의 그늘막도 58개소를 설치했다.


이에 따라 시는 폭염대책기간 (5.15. ~ 9.30.) 동안 총 75개소의 그늘막이 시민의 안전과 건강을 지켜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엄태호 안전총괄과장은 “시는 앞으로도 시원하고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그늘막 등 폭염 저감 시설을 확대 설치하는 등 시민들의 안전을 위한 생활밀착형행정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폭염 특보 시 신속한 상황전파를 위한 긴급재난문자 및 안전 앱을 활용해 폭염 정보를 제공하거나 폭염대비 행동요령 홍보와 캠페인 등을 통해 폭염피해 최소화에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