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교차로인터넷신문 Anews.zonecj.com

기사목록   충주시   음성군    충청북도    

  • [충주] 대한민국 복싱의 메카로 ‘우뚝’
    - 시청소속 6명, 복싱국가대표 최종선발전 앞둬 -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양현모기자
  • 19.01.09 17:10:47
  • 추천 : 0
추천

 


충주시청 직장운동경기부 복싱팀(감독 김성일코치 황룡)이 대한민국 복싱의 중심으로 우뚝 섰다.


충주시는 시청복싱팀 선수 7명중 6명(-52kg 김인규, -56kg 이예찬, -51kg 박초롱, -60kg 고현영, -75kg 최수연, +91kg 정의찬)이 복싱국가대표 최종선발전을 앞두고 있다.


이중 중량급 정의찬 선수를 제외한 5명이 국가대표 강화훈련에 참여해 오는 13일 진천선수촌에 입촌한다고 9일 밝혔다.


중량급인 정의찬 선수는 자체훈련 방침에 따라 자체훈련을 실시한다.


(사)대한복싱협회는 2020 도쿄올림픽을 대비해 메달 획득이 가능한 선수위주로 훈련에 참가할 선수 26명을 선발했다. 이중 충주시청 복싱팀 선수 6명이 최종 선발되는 영예를 안았다.


이번 동계 강화훈련은 오는 30일까지 체계적인 체력훈련 프로그램과 개인 맞춤식 훈련위주로 진행한다.


도쿄올림픽 예선 최종선발전은 오는 3월 28일부터 4월 4일까지 8일간 열리며, 총 12체급(남자 7, 여자 5)의 국가대표가 선발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복싱선수들이 좋은 성적을 거둘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충주시청 복싱팀은 지난해 10월 열린 제99회 전국체육대회에서도 금메달 1개, 은메달 3개 등 4개의 메달을 획득하는 성과를 올렸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